코로나까지 겹쳐 기업가치 하락
항공·금융 등 공격적 M&A 나서
글로벌 사모펀드들이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 등으로 가치가 떨어진 영국 기업 사냥에 나서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15일 보도했다.

FT에 따르면 사모펀드들은 최근 맥주 체인점인 마스턴, 민간 항공사 시그니처에어비전, 전력회사 아그레코 등을 인수하기 위한 협상을 벌이고 있다. 마스턴은 미국 사모펀드 플래티넘에쿼티가 6억9300만파운드(약 1조1000억원)에 사들이겠다는 제안을 했지만 회사 측이 이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 최대 사모펀드인 블랙스톤과 글로벌인프라스트럭처파트너스 등은 시그니처에어비전 인수를 위해 35억파운드를 제시했다. 블랙스톤은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의 개인 자산을 관리하는 캐스케이드인베스트먼트 등과 함께 시그니처에어비전 인수를 추진 중이다.

영국 사모펀드 TDR캐피털과 미국 마이애미에 본사를 둔 아이스퀘어드캐피털 등은 아그레코를 20억파운드에 매입하기 위해 협상하고 있다. 이 밖에 영국 투자 플랫폼 회사 뉴클리어스, 채권추심업체 애로글로벌, 금융자문회사 AFH 등이 사모펀드들의 인수 대상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들 영국 기업은 올해 초부터 본격 시행된 브렉시트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기업가치가 하락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영국 증시도 미국 등 다른 선진국에 비해 크게 위축돼 있다. 런던증시의 우량 기업들로 구성된 FTSE100지수와 중소기업들 중심의 FTSE250지수는 아직 1년 전 수준을 회복하지 못했다.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하고 있는 것과 대조적이다.

전문가들은 영국 봉쇄 조치가 장기화하면서 경제 피해가 커지고 있고, 브렉시트 불확실성 등으로 투자 심리도 위축된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19 백신 등으로 글로벌 경제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어 영국 기업들의 가치도 빠르게 높아질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