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회에 공격용 총기 금지·제조자 책임강화 등 촉구
참사 때마다 반복되는 논쟁…희생자 부친도 총기옹호
미 파크랜드 고교 총기참사 3주기…바이든 "총기규제 강화" 촉구

'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18년 17명의 사망자를 낳은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고교 총기사건 3주기를 맞이해 의회에 더욱 강력한 총기규제 도입을 촉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3년 전 오늘, 파크랜드에서 총격범 한 명이 학생 14명과 교사 3명의 목숨을 앗아갔다"라면서 "파크랜드 지역 사회와 함께 총기 폭력으로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모든 이를 위해 애도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정부는 총기 폭력이라는 전염병을 종식하고 학교와 지역사회를 더 안전하게 하기 위해 행동하겠다"라면서 "의회에 상식적인 총기법 개혁을 촉구한다"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구체적으로 총기 판매 시 이력 조회 의무화, 공격용 총기와 고용량 탄창 금지, 총기 제조자 책임강화 등을 요구했다.

2018년 2월 14일, 플로리다주 파크랜드의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에 이 학교 학생 출신인 19세 남성이 난입해 반자동 소총을 쏴 17명이 숨졌다.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이 남성에 대한 재판은 아직 시작되지 않았다.

사건 이후 이 학교 학생과 유족을 중심으로 강력한 총기규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졌지만, 총기 소지권리를 규정한 수정헌법 제2조 옹호자들과 공화당의 반발로 포괄적인 총기법은 제정되지 않았다.

이는 앞서 2007년 32명의 사망자를 낳은 버지니아 공대 총기 난사 사건, 2012년 샌디훅 초등학교 총기참사, 2016년 플로리다의 성 소수자 나이트클럽 '펄스' 총격사건 등 수십 명의 희생자를 낳은 총기 사건이 벌어졌을 때마다 미국 사회에서 반복돼온 양상이다.

미 파크랜드 고교 총기참사 3주기…바이든 "총기규제 강화" 촉구

총기규제 반대 목소리는 파크랜드 사건 희생자 측에서도 나온다.

총격으로 사망한 14세 알레이나 페티의 아버지 라이언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의 성명에 반대하는 내용의 트윗을 올렸다.

그는 바이든 대통령에게 희생자들을 기억해줘서 감사하다면서도 "알레이나는 이 나라가 보장해주는 자유를 사랑했다"라면서 "딸을 추모하는 데에 법을 준수하는 시민들의 권리를 침해할 필요는 없다는 게 상식"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AP와 인터뷰에서 "무기에 초점을 맞추는 건 옳지 않다"라면서 "이미 경고 신호들이 있었다.

용의자가 학교를 공격할 의도가 있었다는 게 명확했다"라고 주장했다.

반면 반대편에선 총기를 손에 넣기가 지나치게 쉽다면서 잠재적 범죄자들이 총기에 접하지 못하도록 조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AP는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