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서 이미 광범위하게 퍼져 있었을 것"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기원에 대한 조사를 끝낸 세계보건기구(WHO) 전문가팀이 지난 10일 현지 호텔을 떠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기원에 대한 조사를 끝낸 세계보건기구(WHO) 전문가팀이 지난 10일 현지 호텔을 떠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 조사팀이 2019년 말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이미 기존에 알려진 것보다 광범위한 감염이 있었던 징후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WHO 조사를 이끈 피터 벤 엠바렉 박사는 14일(현지시간) CNN과의 인터뷰에서 "2019년 12월 바이러스가 이미 우한에서 널리 퍼지고 있었는데 이는 새로운 발견"이라고 전했다.

엠바렉 박사는 중국 과학자들로부터 2019년 12월 우한 일대에서 확인된 174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사례를 확보했다고 전했다. 이중 100건은 진단 검사로 감염 사실이 이미 확정됐고 74건은 환자의 증상을 바탕으로 임상적 진단을 내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엠바렉 교수는 174의 사례가 대부분 중증 환자였을 가능성이 크다고 언급하면서 이는 우한의 코로나19 감염자가 당시 1000명 이상이었을 수 있음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환자중 중증 환자 비율이 15%임을 고려하면 경증 혹은 무증상 감염자는 1000여명에 이를 것이라는 추정이다.

특히 엠바렉 박사는 이번 조사에서 최초로 13종의 유전자 서열이 상이한 바이러스 데이터를 중국에서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변이 바이러스의 발견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2019년 12월 이전부터 확산하고 있었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CNN은 전했다. 13종의 상이한 바이러스가 발견됐다는 것은 그만큼 확산이 오랜 기간에 걸쳐 진행됐다는 증거라는 것이다.

호주 시드니대의 에드워드 홈스 바이러스학 교수는 "2019년 12월 이미 우한에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존재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아 바이러스는 12월 이전부터 돌고 있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데이터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2019년 12월 이전부터 사람에게서 나타났고, 우한 화난 수산시장에서 처음 발견되기 전 수수께끼 전파 기간이 있다는 다른 분석들과도 맞아 떨어진다"고 설명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