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4월 말까지 3천200만명 백신 1차접종 완료 목표

영국이 4월 말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접종 완료 인원을 3천200만명으로 확대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15일(현지시간) BBC에 따르면 영국은 앞으로 두 달 반 동안 약 1천700만명에게 백신 1차 접종을 추가로 할 계획이다.

65세 이상과 건강 문제가 있는 16∼64세부터 시작하며, 4월 말까지 순차적으로 50세 이상에게 모두 접종한다는 구상이다.

건강 문제는 만성 심장병, 당뇨 등 신체적 질병뿐 아니라 심각한 학습 장애와 양극성 장애 등 정신적 문제도 포함한다.

영국은 지금까지 의료 종사자, 70세 이상, 요양원 거주자 등 약 1천500만명에게 1차 접종을 했다.

이는 성인 4명 중 1명꼴로, 영국의 접종 인구는 이스라엘과 아랍에미리트에 이어 세계에서 세번째로 많다.

영국은 이후 가을까지 나머지 성인 2천100만명에게 1차 접종을 완료할 계획이다.

3월부터는 2차 접종을 병행하며 목표를 달성하려면 백신 공급이 원활해야 한다.

지금까지 2차 접종 완료 인원은 53만7천명에 불과하다.

현재 화이자 백신은 벨기에 공장 시설 확충 문제로 공급이 줄었지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생산이 잘 되고 있고 모더나 백신도 4월 부활절까지는 들어올 것이라고 BBC는 전했다.

맷 행콕 보건장관은 이날 스카이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코로나19 사망자 숫자가 줄고 있지만 이것이 직접적으로 백신 접종 효과인지를 말하기엔 아직 자료가 충분치 않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