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죄 57명 vs 무죄 43명…'내란선동 탄핵심판' 부결

공화당 중도파 7명만 이탈
"우파 정치에 여전한 영향력"
트럼프 "역사상 최대 마녀사냥"
부결된 뒤 지지층 결집 나서

폭력 선동에 금융거래 조사까지
사법처리 가능성이 재기 변수
미국 상원이 13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탄핵안을 부결했다. 공화당 의원 대부분이 트럼프 전 대통령 편을 들어 ‘무죄’ 표를 던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여전히 공화당에 무시하지 못할 힘을 발휘하고 있지만 정치적 재기를 하려면 각종 검찰 수사의 벽을 넘어야 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상원은 이날 ‘트럼프 탄핵안’을 표결에 부쳐 유죄 57 대 무죄 43으로 무죄 판결을 내렸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달 6일 지지자들의 의사당 폭동을 조장해 대선 결과 확정을 방해하려고 했다는 ‘내란 선동’ 혐의로 탄핵심판을 받았다.

트럼프 '탄핵 칼날' 피했지만…검찰 수사 줄줄이 남았다

상원 탄핵을 위해선 전체 100명 의원 중 67명 이상(3분의 2 이상)이 탄핵안에 찬성해야 한다. 민주당에선 소속 의원 50명이 모두 찬성했지만 공화당에선 50명 중 밋 롬니, 리사 머카우스키, 수전 콜린스 등 중도파 7명만 ‘반란표’를 던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 탄핵심판 역사상 대통령이 속한 정당 의원들이 던진 유죄 투표로는 가장 많은 숫자”라고 전했다. 하지만 탄핵안 가결에 필요한 공화당 이탈표(17표)에는 못 미쳤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 등 지도부도 탄핵에 찬성하지 않았다.

공화당의 상황은 복잡하다. 매코널 원내대표는 탄핵안 부결 후 연설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그날 (의사당 폭동) 사건 유발에 실질적이고 도덕적인 책임이 있다는 데는 의문의 여지가 없다”면서도 "이제 민간인이 된 전 공직자에게 유죄 선고를 내릴 권한이 우리에겐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친트럼프 시위대의 의회 난입 사태에 책임이 있는 건 분명하지만 이미 퇴임했기 때문에 탄핵 대상은 아니라는 논리를 편 것이다.

뉴욕타임스는 “대선에서 패하고, 소셜미디어 메가폰을 뺏기고, 하원에서 다시 탄핵당하고, 일부 공화당 내 반대 세력으로부터 대통령 선서를 위반했다고 비난받지만 트럼프는 여전히 우파 정치에서 지배력을 유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공화당 지지층 다수가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상황에서 공화당 의원들이 트럼프 눈치를 볼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WSJ는 “매코널 원내대표와 공화당 의원들은 지난 4년간 트럼프에게 염증을 느껴 등을 돌린 중도 성향 유권자의 지지를 회복하는 동시에 여전히 트럼프 지지자들이 지배하는 정당을 재건해야 하는 어려운 과제에 직면했다”고 분석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탄핵안이 부결되자마자 성명을 내 “미국 역사상 최대 마녀사냥”이라며 탄핵심판을 비난했다. 그러면서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만들자(MAGA)’는 아름다운 운동은 이제 막 시작했을 뿐”이라며 지지층 결집에 나섰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탄핵 칼날’을 피했지만 정치적 재기를 위해선 아직 ‘넘어야할 산’이 있다. 우선 사법 처리 가능성이다. 워싱턴DC 검찰과 연방검찰은 지난달 의사당 폭동과 관련해 트럼프 전 대통령을 폭력 선동 혐의 등으로 기소할 수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민주당이 트럼프 전 대통령의 2024년 대선 출마를 원천봉쇄하기 위해 내란 연루자의 공직 출마를 금지한 수정헌법 14조 적용을 추진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부동산 관련 수사도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뉴욕 맨해튼 지방검찰청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맨해튼 부동산 관련 금융거래를 조사 중이다. WSJ는 “트럼프 전 대통령과 트럼프그룹에 대한 범죄 의혹 수사 범위가 확대되고 있다”고 전했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