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체 가공한 데이터만 제공…"심층 분석 못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을 밝히러 중국에 방문했던 세계보건기구(WHO) 조사팀의 빈손 귀국 원인이 중국의 비협조에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2일(현지시간) 중국 당국이 코로나19 확산 초기인 2019년 12월 우한에서의 확진 자료를 공유해달라는 WHO 조사팀의 요청을 거절했다고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조사팀은 174건의 초기 확진 사례에 대한 세부 정보를 요청했지만, 중국 정부는 이를 거부하고 자체 분석 결과와 광범위한 요약본만 제공했다.

WHO 조사관들은 중국의 비협조로 로데이터 접근이 불가능했고 코로나19가 중국에서 얼마나 일찍, 광범위하게 퍼졌는지 분석할 수 없게 했다고 지적했다.

이번 WHO 조사팀 일원인 도미닉 드와이어는 “우리의 관점에서 이런 데이터는 매우 제한적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조사팀 일원인 테아 피셔도 "기초 데이터를 보지 않고서는 심층 분석을 할수 없다"고 꼬집었다.

WHO 조사팀은 지난달 14일 중국 우한에 도착해 화난 수산시장과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 등을 조사한 바 있다. 화난 수산시장은 2019년 12월 코로나19 최초 집단 발병이 일어난 곳으로 알려져 있다.

다만 별다른 성과는 거두지 못했다. WHO 조사팀을 이끈 피터 벤 엠바렉은 지난 9일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우한에서 조사를 통해 새로운 정보를 얻었지만, 코로나19에 대한 이해를 획기적으로 바꾸지 못했다”고 전했다.

WSJ은 중국이 이러한 기초 데이터 제공을 꺼린 것은 코로나19 대유행의 기원을 찾는 과정에서 중국의 투명성 부족에 대한 세계 각국 정부와 과학자들의 우려를 더 키운다”고 비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