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다폰 독일 법인, 중국 CGTN 방송 송출 중단"

영국 통신사 보다폰 독일 법인은 12일(현지시간) 자사 케이블 서비스에서 중국 국영 방송 중국국제텔레비전(CGTN)의 송출을 중단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보다폰 독일은 이날 성명에서 송출을 재개하기를 바란다면서도 그러나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유효한 면허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송출이 중단된 지역 가운데 하나인 노르트라인 베스트팔렌주 규제 당국의 대변인은 CGTN은 지금까지 영국 면허로 송출돼 왔으나 이는 이제 더이상 적용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영국 방송·통신 규제당국은 지난 4일 CGTN이 중국 공산당의 통제 아래 운영되고 있다며 방송 면허를 취소했다.

독일에서 영국 면허가 더는 적용되지 않는 이유가 영국이 CGTN의 면허를 취소했기 때문인지, 아니면 영국이 EU 단일 시장에 속하지 않기 때문인지는 명확하지 않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보다폰 독일은 "우리는 현재 면허 취소와 관련해 법적인 상황을 명확하게 하기 위해 지역 미디어 당국, CGTN 대표자들과 논의를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