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에서 지난 9일(현지시간) 군부 쿠데타 규탄시위대가 경찰의 물대포에 맞서 비닐을 쓰고 구금 중인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의 석방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로이터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에서 지난 9일(현지시간) 군부 쿠데타 규탄시위대가 경찰의 물대포에 맞서 비닐을 쓰고 구금 중인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의 석방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로이터

유엔이 미얀마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에 대해 "미얀마 국민이 아니라 군부를 겨냥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12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나다 알나시프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 부대표는 이날 미얀마의 인권 상황 논의를 위해 소집된 유엔 인권이사회 특별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알나시프 부대표는 앞서 미국이 미얀마에 대한 제재를 발표한 것과 관련 "제재는 쿠데타를 일으킨 지도자들을 겨냥해야 하며, 그 나라의 취약한 계층에 해를 입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1일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을 구금하고 쿠데타를 일으켜 집권한 미얀마 군부를 향해 "세계가 지켜보고 있다"면서 "분명히 말하건대, 평화 시위대에 대한 무차별적인 살상무기 사용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한편 미얀마 곳곳에서 군부 구데타에 항의하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것과 관련 영국과 유럽연합(EU)은 전날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를 규탄하는 결의안을 유엔인권이사회에 제출했다.

결의안에는 △수치 고문의 즉각적인 석방 △민주적으로 선출된 정부의 복원 △인터넷·통신·소셜미디어에 대한 규제 해제 △유엔 인권감시단에 대한 전면적이고 무제한적인 접근 허용 등의 요구사항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