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국무부 "WHO 자료와 자체 정보로 결론 내겠다"
중국 우한을 조사한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 규명에 사실상 실패했다고 밝힌 것에 대해 미국이 중국 정부가 충분한 자료를 내놓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9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WHO 조사 결과와 관련해 "미국 정부는 이번 조사의 계획과 실행에 관여하지 않았다"며 "조사 결과와 근거 데이터를 독립적으로 검토하길 원한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그 문제는 아직 결론이 나지 않았다"며 "최소한 지금까지는 중국이 필요한 투명성을 제공하지 않았다고 분명히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은 WHO 데이터와 자체 정보에 기반해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런 언급은 코로나19의 중국 기원설에 대한 WHO의 조사 결과를 신뢰할 수 없다는 입장으로 해석된다. 특히 중국 정부가 조사단에 기원 규명을 위한 투명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또한 미국 자체적으로 결론을 내릴 것이라는 점을 시사한다.

사키 대변인은 지난달 27일 코로나19의 중국 기원설에 대한 진상규명을 강조한 바 있다. 바이든 행정부도 코로나19가 중국에서 비롯됐다고 보고 있는 것이다.

한편 WHO 조사팀을 이끈 식품안전·동물질병 전문가 피터 벤 엠바렉은 이날 우한에서의 기자회견에서 현지 조사로 새 정보를 얻었지만, 코로나19에 대한 이해를 획기적으로 바꾸진 못했다며 기원 규명 실패를 인정했다.

그는 바이러스가 우한연구소에서 유출됐을 것이라는 주장을 일축하고 박쥐에서 바이러스가 시작돼 콜드체인(냉동식품 운송)을 통해 전파됐을 가능성을 언급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