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보세요? 우리 좀 구해주세요" 첨단 日 잠수함의 망신 [글로벌+]

지난 8일 일본 해상에서 홍콩 상선과 충돌한 해상자위대 소속 잠수함 '소류'호가 통신용 안테나가 부서지는 바람에 휴대전화를 통해 구조요청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첨단 레이더와 소나 시설을 갖춘 잠수함이 대형 선박을 발견하지 못한데다, 사고 후 3시간이 지나서야 휴대폰으로 구조 요청을 했다는 점이 알려지자 일본 내에선 "해상 자위대의 망신"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9일 산케이신문 등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소류는 전날 충돌 사고로 통신 불능에 빠지자 휴대 전화를 사용해 상황 보고와 구조 요청을 했다. 구조 요청은 3시간이 지난후에야 이뤄졌고 해상자위대 사령부는 4시간 후에 상황을 보고 받았다.

앞서 소류는 8일 오전 오전 10시58분쯤 고치현 아시즈리미사키 앞바다에서 부상하던 중 수면 위에 있던 홍콩 상선을 미처 발견하지 못하고 충돌했다. 이 상선은 중국 칭다오에서 9만톤의 철광석을 싣고 일본 오카야마로 가던 중이었다.

소류는 이 사고로 승조원 3명이 다치고 상단 안테나를 비롯한 통신 장비가 손상됐다. 2009년 취역한 소류는 길이 84m, 배수량 2950t급의 비교적 신형 잠수함이다. 하지만 통신 장비가 부서지고 잠항도 힘든 상태가 되자 외부에 연락할 방법이 없었다. 당시 홍콩 상선에는 21명의 선원들이 타고 있지만 대형 상선 입장에선 워낙 경미한 충돌이라 잠수함 존재를 인지하지 못하고 현장을 떠나 버렸다.

그러자 소류 승조원들은 휴대폰을 사용해 해상자위대 측에 보고를 하고 구조를 요청했다. 보고가 이뤄진 시점은 사고가 난 지 3시간 20분 가량이 지난 오후 2시20분 쯤이었다.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보고를 받은 것은 오후 2시50분쯤이었다.

사고 이후 상황이 알려지자 가토 가쓰노부 장관은 9일 "국민에게 심려를 끼쳐 대단히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사과했다. 통신수단이 불통이 되면서 보고가 늦은 점에 대해서는 "개선해야 할 과제"라며 " 강한 문제의식을 갖고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논란이 커지자 야마무라 히로시 해상자위대 막료장도 9일 기자회견을 열고 "일시적으로 모든 통신이 끊기는 상황은 상정하지 못했다"며 "용인될 수 없는 일"이라고 사과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