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 언론·소셜미디어 차단하는 '만리방화벽' 가동한 듯
클럽하우스 앱 다운로드 화면

클럽하우스 앱 다운로드 화면

중국에서 각종 금기들을 논하는 토론의 장으로 각광받던 음성 소셜미디어 '클럽하우스'가 결국 차단됐다.

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중국 본토의 클럽하우스 이용자들은 전날 저녁부터 접근이 막혔다. 일부 이용자는 클럽하우스 앱을 열려고 하자 '오류가 발생해 서버에 연결할 수 없다'는 문구가 떴다면서 화면 스크린샷을 인터넷에 올렸다.

클럽하우스는 지난 주말 사이 중국에서 갑작스럽게 인기몰이를 했다. 신장위구르족 강제수용소, 대만 독립, 홍콩 국가보안법같이 정치적으로 민감한 주제를 다루는 중국어 채팅방이 열렸다.

클럽하우스의 접속 차단은 시간 문제라는 전망이 많았지만, 중국 당국이 평소보다 빨리 움직였다는 지적이 나온다. 그래엄 웹스터 스탠퍼드대 사이버정책센터 교수는 "중국 정부가 예전에는 문제가 생긴 뒤에 나섰지만 이번에는 폭넓은 접근이 가능해지기 전에 닫아버렸다"고 말했다.

이번 조치는 미국의 조 바이든 행정부가 인권과 민주주의를 내세워 중국을 강하게 압박하는 가운데 나왔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원은 첫 통화에서 신장과 티베트, 홍콩, 대만 문제를 놓고 날을 세웠다.

중국은 외국의 주요 매체와 소셜미디어를 '만리방화벽'으로 차단하고 있다. 트위터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같은 미국의 주요 소셜미디어는 물론 한국의 카카오톡이나 네이버 카페도 접속이 막힐 때가 많다.

하지만 클럽하우스는 가상사설망(VPN) 없이도 접속이 가능했었다. 클럽하우스 앱(응용프로그램)은 현재 애플 iOS 이용자만 다운로드할 수 있으며, 중국 본토 이용자는 해외의 애플 계정이 필요하다. 접속하려면 기존 사용자가 보내는 초대장이 필요한데, 중국에서 클럽하우스가 큰 인기를 누리면서 클럽하우스 초대장이 전자상거래 사이트에서 지난 7일까지 최고 400위안(약 7만 원)에 거래되기도 했다.

중국 언론은 클럽하우스에 대한 비판적 보도를 내놓고 있다. 관영 매체인 글로벌타임스는 중국 본토와 홍콩, 대만의 이용자들이 클럽하우스의 중국어 대화방에서 의견을 교환했지만, 정치적 토론은 대체로 일방적이며 친중국 의견은 무시되는 일이 많았다고 강조했다. 또 홍콩과 티베트의 분리주의자들이 클럽하우스를 정치적 주장을 전파하는 수단으로 삼고 있다고 주장했다.

베이징=강현우 특파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