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美 연기상 21관왕…'미나리' 총 61관왕 쾌거

배우 윤여정이 또 하나의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현재까지 무려 21관왕이다.

9일 영화 '미나리' 수입배급사인 판씨네마에 따르면 윤여정은 2020 워싱턴 DC 비평가협회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이 시상식에서 '미나리'는 아역배우상까지 2관왕에 올랐다.

윤여정은 영화 속 희망을 키워가는 할머니 ‘순자’ 역을 맡아 전미 비평가위원회부터 LA, 보스턴, 노스캐롤라이나, 오클라호마, 콜럼버스, 그레이터 웨스턴 뉴욕, 샌디에이고, 뮤직시티, 샌프란시스코, 세인트루이스, 노스텍사스, 뉴멕시코, 캔자스시티, 디스커싱필름, 뉴욕 온라인, 미국 흑인 비평가협회와 미국 여성 영화기자협회, 골드 리스트 시상식, 선셋 필름 서클 어워즈까지 연기상 21관왕을 달성하며 새로운 길을 열고 있다.

최근 현지 매체 버라이어티는 오스카 여우조연상 예측 1위로 발표해 할리우드의 이목이 그녀에게 모두 쏠리고 있다.

독보적인 연기력으로 한국 할머니를 연기한 배우 윤여정은 ‘오스카 미리 보기’로 불리는 미국배우조합상에서 한국 최초로 여우조연상 부문에 노미네이트되면서 오스카에서 트로피를 거머쥘 수 있을지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윤여정, 美 연기상 21관왕…'미나리' 총 61관왕 쾌거

워싱턴 DC 비평가협회 아역배우상을 수상한 앨런 김은 '미나리'에서 할머니랑 사는 게 영 못마땅한 미워할 수 없는 장난꾸러기 막내 ‘데이빗’ 역을 맡았다.

‘순자’(윤여정)와 팽팽한 대립을 이루면서 웃음을 자아내는 사랑스러운 캐릭터로 오직 앨런 김만의 존재감으로 작품의 활기를 불어넣는다.

장난스럽고 유쾌한 방법으로 정이삭 감독의 자전적 인물을 그려내면서도 모든 것에 경외심을 느끼는 소년의 시선을 통해 삶의 이상하고 아름다운 단면을 보여준다. 특유의 순수한 매력뿐만 아니라 감독이 요구하는 것 그 이상을 표현해내는 등 천재적인 연기력으로 전 세계를 매료시키고 있다.

'미나리'는 제36회 선댄스 영화제 심사위원 대상 및 관객상 수상을 기점으로 제78회 골든 글로브 외국어영화상 노미네이트를 기록하며 전 세계 영화협회 및 시상식에서 61관왕 131개 후보의 쾌거를 이뤄다.

외신들은 "올해 최고의 영화"(DBR), "'기생충'을 이을 오스카에서 주목할 작품"(Deadline Hollywood Daily), "이 영화는 기적이다"(The Wrap), "국경을 초월한 최고의 영화"(Vague Visages), "세상의 아름다움이 담긴 작품"(Boston Hassle) 등 반응을 보이고 있다.

'미나리'는 올봄 3월 3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