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간 극도의 경쟁 있을 것"
동맹 연대 속 중국 압박하는 전략 필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비난하면서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재점화 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7일(현지시간) 미 CBS방송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5일 인터뷰를 통해 시 주석에 대해 "매우 영리하고 터프(tough)하지만 민주주의적인 구석은 하나도 없다. 비판이 아니라 단지 현실이 그렇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자신이 시 주석에게 미중이 충돌할 필요는 없다고 내내 말해왔지만 극도의 경쟁이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그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한 방식으로 중국에 접근하지 않겠다고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가 한 방식으론 하지 않겠다"며 "우리는 국제적 규칙이라는 수단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또 고율 관세로 대표되는 트럼프 행정부의 미중 일대일 '무역 전쟁' 대신 동맹을 규합한 연대 속에 중국을 압박하는 전략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무역수지 외에 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 기술 탈취 등 다방면의 압박에 나서겠다는 견해도 드러냈다.

지난 4일 바이든 대통령은 외교정책 연설에서 중국을 가장 심각한 경쟁자라고 지칭한 바 있다. 이어 인권과 지식재산권, 글로벌 지배구조에 관한 중국의 공격에 맞설 것이라면서도 미국의 국익에 부합하면 중국과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후 아직 시 주석과 대화할 기회가 없었지만 그와 전화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이번 인터뷰를 통해 밝혔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