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감 중에도 남편 지키려 노력
804일 수감 생활 끝에 풀려나
남편 탓에 이란서 800일 넘도록 징역살이를 한 여성이 자신의 지도교수와 불륜에 빠진 남편에게 이혼소송을 제기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남편 탓에 이란서 800일 넘도록 징역살이를 한 여성이 자신의 지도교수와 불륜에 빠진 남편에게 이혼소송을 제기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남편 탓에 간첩으로 몰려 이란에서 징역살이를 한 영국계 호주인 학자가 남편을 상대로 이혼소송을 냈다.

7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호주 멜버른 대학의 카일리 무어 길버트(33·여) 박사는 최근 러시아계 이스라엘인 남편 러슬란 호도로프(31)를 상대로 이혼 소송을 제기했다.

무어 길버트 박사는 중동정치 전문가로, 호주에서는 '위키리크스' 설립자 줄리언 어산지의 사촌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무어 길버트 박사는 2018년 9월 이란에서 열린 세미나에 참석했다가 테헤란 공항에서 체포됐다. 이란 당국이 박사의 남편 호도로프를 이스라엘 간첩으로 의심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란 법원은 무어 길버트 박사에게도 스파이 혐의를 적용해 징역 10년형을 선고했고, 감옥에 갇힌 무어 길버트 박사는 호도로프를 이란으로 불러들이려는 이란 당국의 계속되는 시도에 저항하며 남편을 지키려 노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아내의 희생에도 불구하고 호도로프는 아내를 배신하고 불륜을 저질렀다. 보도에 따르면 남편 호도로프는 아내가 이란에 수감되고 약 1년 뒤, 아내의 박사과정 지도교수였던 카일 백스터(41·여) 교수와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

무어 길버트 박사는 지난해 11월 이란에서 804일의 수감 생활 끝에 풀려났고 호주로 돌아가 남편의 불륜 사실을 알고 낙담해 이혼 소송을 낸 상태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