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조사팀원, 블룸버그 인터뷰
10일 중국 우한서 연구 결과 발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을 조사하기 위해 중국을 방문한 세계보건기구(WHO)전문가팀이 우한 화난 시장에서 중요한 단서를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6일(현지시간) 블룸버그에 따르면 WHO팀의 일원인 페터 다스작은 블룸버그와의 화상 통화에서 "몇 가지 진짜 단서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페터 다스작은 WHO가 파견한 전문가 팀원 중 한 명으로 모두 10명의 전문가가 참여해 우한에서 동물 숙주를 통한 코로나19 전염설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다스작은 이번 조사 중 우한시 중심에 위치한 화난 수산시장에 대한 조사가 가장 유의미했다고 설명했다. 그가 말한 수산시장은 2019년 12월 코로나19 최초 집단 발병이 일어난 곳으로 알려져 있다.

코로나19는 중국 우한에서 시작한 것으로 알려져 현재 전세계 1억640만명 이상을 감염시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로 지목된 중국 허베이성 우한을 방문하고 있는 세계보건기구(WHO) '코로나19 기원 조사팀'의 탑승 차량이 31일 우한의 화난(華南) 수산물시장에 도착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로 지목된 중국 허베이성 우한을 방문하고 있는 세계보건기구(WHO) '코로나19 기원 조사팀'의 탑승 차량이 31일 우한의 화난(華南) 수산물시장에 도착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다스작은 수산시장에서 해산물과 야생동물을 포함한 육류가 팔리고 있었다며, 시장 상인과 손님에서 코로나19가 발병했음을 고려했을때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동물에서 사람으로 옮겨간 곳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다스작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시장은 문을 닫았지만, 사람들이 서둘러 떠나면서 장비와 도구를 두고가 그것들을 조사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WHO조사팀이 수산시장 내에서 환경 샘플 채취작업을 진행했고,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흔적이 발견된 장소를 확보했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을 밝혀내기 위해 중국 허베이성 우한을 방문하고 있는 세계보건기구(WHO) 조사팀이 3일 우한 바이러스연구소에 도착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을 밝혀내기 위해 중국 허베이성 우한을 방문하고 있는 세계보건기구(WHO) 조사팀이 3일 우한 바이러스연구소에 도착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사 결과 공개와 관련해 그는 오는 10일 조사팀이 중국을 떠나기 전 주요 조사 결과가 공개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코로나19 발원지 관련 조사를 위해 중국 우한을 방문한 WHO전문가팀은 지난달 29일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당시 중국의 전문가들은 WHO전문가팀이 코로나19 발원 증거를 찾기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용현 기자 yong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