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군의 공중 방어 능력 강화
대만, 중국에 맞서 공중전 대비…시스템 보수에 200억 투입

미중의 갈등이 계속되는 가운데 중국의 압박에 맞서 대만 정부가 공중전 훈련 시스템의 유지보수에 200억 원을 투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7일 빈과일보 등 대만언론에 따르면 대만 공군 측은 지난달 초순 대만 국책 방산연구소인 국가중산과학연구원(NCSIST)과 공중전 훈련 실시간 디스플레이 시스템(ACTIS/TAS)의 유지 보수 및 서비스 관련 계약을 맺었다.

신문은 이번 계약의 목표가 대만군의 공중 방어 훈련을 강화해 각종 발생 상황에 잘 대처하도록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만, 중국에 맞서 공중전 대비…시스템 보수에 200억 투입

자유시보는 대만 공군과 NCSIST의 계약이 이달 11일부터 2024년 12월 말까지 5년간 5억3천174만4천 대만달러(약 213억3천여만원)를 투입한다고 전했다.

NCSIST의 한 관계자는 ACTIS가 공중전 모의시스템의 하나로 적기의 침입 및 적의 모의 공격에 대한 대응 시뮬레이션으로 조종사와 지상의 방공 부대원의 실력을 배양하고 강화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대만 국방부는 전날 중국의 윈(運·Y)-8 기술정찰기 1대가 서남부 방공식별구역(ADIZ)에 진입하자 바로 초계기를 출동시켜 격퇴했다고 밝혔다.

대만언론은 전날 미 해군의 최신예 트리톤(MQ-4C) 무인정찰기도 대만 서남부 공역에 진입했다고 전했다.

대만, 중국에 맞서 공중전 대비…시스템 보수에 200억 투입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