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간 생산계획 920만대로 확정
반도체 품귀로 인한 생산감소 5천대 그칠듯
도요타, 올해 생산량 사상 최대…'車반도체 품귀 영향 적어' [정영효의 일본산업 분석]

도요타가 5년 만에 세계 자동차 업계 1위 자리를 탈환한 여세를 몰아 올해 역대 최대 규모인 920만대의 차량을 생산한다.

4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도요타는 주요 부품업체에 2021년 생산계획을 지난해보다 17% 늘어난 920만대로 전달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기 이전인 2019년(약 900만대)보다 2% 늘어난 사상 최대 규모다.

이달 중 연간 생산계획을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도요타는 지금까지 12월 하순에 이듬해 생산계획을 확정했다. 올해는 차량용 반도체 부족 사태의 여파로 확정시점이 늦어졌다.

연간 생산계획은 그해의 판매 예상치를 반영해 결정된다. 도요타가 올해 생산량을 역대 최대 규모로 늘려잡은 건 중국시장 판매량이 8년 연속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고, 북미와 일본시장의 수요도 코로나19의 여파로부터 회복됐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2020년 도요타는 중국과 북미시장 판매호조에 힙입어 5년 만에 폭스바겐을 제치고 세계 자동차 판매 1위 자리를 되찾았다. 도요타의 지난해 세계 판매대수는 952만8438대로 11.3% 감소했다. 판매량이 15.2%(930만5400대) 줄어든 폭스바겐보다 선방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지난해 판매회복을 이끌었던 'RAV4'와 '해리어' 등 신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판매를 올해도 확대할 계획이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부유층을 중심으로 고급차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는 추세에도 기대를 걸고 있다.

글로벌 자동차 업체에 타격을 주고 있는 차량용 반도체 부족의 영향은 상대적으로 덜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차량용 반도체 부족으로 인한 생산량 감소는 5000~6000대 정도에 그칠 것이라는 예상이다. 도요타 관계자는 "지난해까지는 문제가 없었지만 앞으로의 조달상황은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도요타는 무선으로 기존 하드웨어를 업데이트하는 새로운 자동차 운영체제 '아레네'를 조만간 선보일 예정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아레네는 도요타의 기술연구 자회사로 워븐플래닛홀딩스가 개발하고 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