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외교부 "미국도 중국처럼 WHO 전문가팀 조사 받아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기원을 찾기 위해 최초 집단 감염 발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을 방문한 세계보건기구(WHO) 전문가팀이 코로나19의 발원지로 지목받았던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를 3일 방문했다.

로이터 통신과 관영 글로벌 타임스 등에 따르면 피터 벤 엠바렉이 이끄는 WHO 전문가팀은 이날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를 4시간가량 방문했다.

앞서 글로벌 타임스는 WHO 전문가팀이 연구소를 방문해 '박쥐 우먼'으로 불리는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 대표 학자인 스정리(石正麗) 박사를 만날 예정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는 코로나19 기원과 관련해 최초 유출 장소로 거론된 적 있는 곳이다.

일부 과학자는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에서 야생에서 검출된 바이러스가 인간에게 감염되는 실험이 진행되던 중 코로나19가 외부 세계로 유출됐을 것이라고 믿고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연구소 방문을 마치고 나온 WHO 전문가팀은 조사 성과에 관해 묻는 취재진에 "매우 흥미롭다.

많은 의문점이 있다"고 답했다.

그러나 무언가를 발견했느냐는 질문에는 답변을 피하고 빠르게 차량을 타고 다른 장소로 이동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앞서 전문가팀 소속 피터 다스작은 연구소에 도착한 뒤 "이곳에서 핵심 인사들을 만나 모든 필요한 질문을 할 것"이라며 "매우 생산적인 날이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WHO 전문가팀은 지난 2일에도 우한 동물질병센터를 방문했고, 후베이(湖北)성 가축 감시 핵심 직원을 만난 바 있다.

이들은 지난달 14일 우한에 도착해 14일간 격리를 마치고 2주간 본격적인 조사 활동을 벌이고 있다.

지금까지 전문가팀 일정은 지난달 29일 우한 지역 병원, 30일 우한의 호흡기 전문 진인탄(金銀潭)병원, 31일 화난(華南) 수산물 시장, 2월 1일 우한 질병예방통제센터, 2일 동물질병센터 등을 방문했다.

WHO 전문가팀이 전체 일정의 절반가량 소화한 가운데 중국 당국은 미국 역시 중국과 같은 WHO의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일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의 기원을 찾는 문제는 매우 복잡하고 과학적인 문제"라며 "여러 지역과 여러 국가가 연계된 일"이라고 주장했다.

왕 대변인은 "코로나19가 2019년 하반기에 발생한 것이라는 연구와 언론 보도가 있다"면서 "미국 질병통제센터 역시 2019년 12월 일부 헌혈자 혈액 샘플에서 코로나19 항체가 발견됐다는 연구 보고서를 작성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이는 당시 미국에서 이미 코로나19가 발생했다는 의미"라며 "미국 역시 중국과 같이 WHO 전문가팀을 초청해 코로나19 기원에 대한 조사와 연구에 협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코로나 조사' WHO,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 4시간 방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