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내 모집업자가 문제"
"성노예 아닌 공인 매춘부"
일본군 위안부가 당시 정부 규제 하에서 인정된 국내 매춘의 연장선상에서 존재한다는 견해를 담은 논문을 게재한 존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사진=하버드대 로스쿨 공개 동영상 캡처

일본군 위안부가 당시 정부 규제 하에서 인정된 국내 매춘의 연장선상에서 존재한다는 견해를 담은 논문을 게재한 존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사진=하버드대 로스쿨 공개 동영상 캡처

일본 정부로부터 훈장을 받은 미국 학자가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로 규정한 논문을 학술지에 실을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1일 산케이(産經)신문에 따르면 존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는 올해 3월 발행 예정인 '인터내셔널 리뷰 오브 로 앤 이코노믹스'에 일본군 위안부가 당시 정부 규제 하에서 인정된 국내 매춘의 연장선상에서 존재한다는 견해를 담은 논문을 게재한다.

램지어 교수는 논문에서 조선인 위안부와 일본인 위안부가 모두 공인된 매춘부라고 주장한다. 이어 위안부는 일본에 의해 납치돼 매춘을 강요받은 '성노예'가 아니라는 주장도 펼친다.

램지어 교수의 주장에 따르면 당시 일본 내무성은 매춘부로 일하고 있는 여성만 위안부로 고용할 것을 모집업자에게 요구했다는 것이다. 아울러 관할 경찰은 여성이 자신의 의사로 응모한 것을 여성 본인에게 직접 확인함과 더불어 계약 만료 후 즉시 귀국하도록 여성에게 전하도록 지시했다고 논문에 서술했다.

램지어는 일본 정부나 조선총독부가 여성에게 매춘을 강제한 것은 아니며 일본군이 부정한 모집업자에게 협력한 것도 아니라고 주장했다. 문제는 여성이 수십 년에 걸쳐 매춘시설에서 일하도록 속인 조선 내 모집업자에게 있다는 것이 램지어 교수의 주장이다.

또 위안부의 경우 멀리 떨어진 전쟁터에서 일하므로 위험이 큰 점을 반영해 계약 기간이 2년으로 짧은 것이 일반적이었고 더 짧은 경우도 있었으며 위안부가 높은 보수를 받았다고 램지어는 기술했다.

이 논문을 작성한 램지어는 일본에서 유소년 시절을 보냈으며 2018년에는 일본 정부의 훈장 여섯 가지 가운데 세 번째 등급인 욱일중수장을 받기도 했다.

한편 일본 우익 세력은 이 학자의 논문을 토대로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일본의 책임을 부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산케이신문은 램지어 교수의 양해를 얻어 논문 요지를 인터넷판에 공개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