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사진=AP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사진=AP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사진)이 대북 정책의 전반적 검토와 함께 추가 제재와 외교적 인센티브를 언급했다.

블링컨 장관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 NBC방송과 인터뷰에서 북한이 핵 보유국으로 인정받아야 하느냐는 질문에 "바이든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가장 효과적인 방법을 결정하기 위해 국가안보팀이 대북 정책을 전반적으로 다시 살펴볼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수단에는 북한을 향한 외교적 인센티브는 물론 동맹들과 조율된 추가 제재 가능성을 포함한다"고 덧붙였다.

블링컨 장관은 지난달 19일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도 "대북정책을 전반적으로 다시 살펴보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블링컨 장관은 "어떤 선택지가 있고 이 선택은 북한이 협상에 나오도록 압력 증대 측면에서 효과적인지, 다른 외교적 계획이 가능할지 등이 검토 대상"이라고 설명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