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북부에서 이틀 연속 발생한 차량 폭탄 테러로 최소 20명이 목숨을 잃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시리아 북부에서 이틀 연속 발생한 차량 폭탄 테러로 최소 20명이 목숨을 잃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시리아 북부에서 이틀 연속 차량 폭탄 테러가 발생해 최소 20명이 숨졌다고 시리아 내전 감시단체가 밝혔다.

시리아인권관측소는 1일(현지시간) "시리아 북부 아자즈시의 한 문화센터 부근에서 전날 차량 폭탄 테러로 어린 소녀를 포함해 민간인 7명이 숨지고 30여명이 부상을 당했다"고 전했다.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영군 런던에 본부를 뒀다.

관측소는 또 약 2시간 후 알밥 인근 친터키 반군의 검문소 인근에서 차량 폭탄 테러가 발생해 반군 5명이 숨졌다고 덧붙였다.

이날 연쇄 테러 전날에는 터키가 장악한 아프린시에서 차량 폭탄 테러로 어린이 4명을 포함해 민간인 8명이 목숨을 잃었다. 지난달 30~31일 연속으로 발생한 3건의 차량 폭탄 테러로 최소 20명이 사망한 셈이다.

이번 테러의 배후를 자처한 개인이나 단체는 아직 나타나지 않았지만 터키는 쿠르드 분리주의 무장조직인 '쿠르드노동자당(PKK)'의 소행으로 보고 있다.

시리아 북부 아프린, 자비끄, 알밥 등은 터키와 친터키 반군이 쿠르드족을 몰아내고 장악한 도시로, 이 지역에서는 터키에 반감을 품은 세력의 테러가 끊이지 않고 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