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

사진=AP

미국 제약사 존슨앤드존슨이 자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예방효과가 평균 66%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지난 29일(현지시간) 발표했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95%), 모더나(94.1%), 노바백스(89.3%),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 백신(70.4%)보다 낮지만, 백신으로서는 충분한 예방효과를 갖췄다는 평가가 나온다. 미 식품의약국(FDA)은 '최소 50% 이상'을 백신 사용 승인의 기준으로 제시하고 있다.

다만 존슨앤드존슨 백신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예방효과가 떨어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CNBC는 지적했다. 지역별 3상 임상시험 결과 이 회사 백신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57%의 예방효과를 보였다. 미국에서는 72%, 라틴아메리카에선 66% 수준이었다. 남아공은 전염력이 강한 변이 바이러스 'B.1.351'이 처음 발견된 곳이다.

존슨앤드존슨은 이번 주 FDA에 긴급사용을 신청하면 2월 말께 승인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까지 미국에서 승인된 백신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모더나 뿐이다. 존슨앤드존슨 백신은 1회 접종만으로도 예방효과를 누릴 수 있고, 영상 2∼8도에서 유통·보관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한국 정부도 이르면 올 2분기에 이 백신을 도입한다는 목표다.

세계 각국의 백신 확보전은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30일부터 2월 말까지 EU 내에서 생산된 백신을 역외로 수출할 때 회원국의 승인을 받도록 하는 제도를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EU와 사전 구매 합의를 한 제약사들은 신규 수출 계획에 대해 미리 알려야 하고, 수출 대상과 물량 등에 대한 정보도 제공해야 한다.

유럽에 생산 시설을 둔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모더나를 겨냥한 조치라는 분석이 나온다. EU 집행위는 이날 18세 이상을 대상으로 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조건부 판매를 공식 승인했다. 앞서 아스트라제네카는 생산 공장에 문제가 있다며 EU 측에 초기 공급 물량을 줄이겠다고 통보했다. 화이자는 대량 생산에 맞춰 제조 시설을 변경해야 한다며 유럽 공급을 일시적으로 늦추겠다고 했다. 모더나는 프랑스와 이탈리아에 대한 백신 공급량을 애초 계획보다 각각 25%, 20% 줄이겠다고 알렸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계속 진화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며 "(변이를 막으려면) 최대한 빨리 많은 사람에게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 최고의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