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회복을 위한 경기부양안 타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바이든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취재진과 만나 "과거의 우리는 위기에서 너무 많이 하지 않는 게 문제라는 걸 배웠다"며 "충분히 하지 않는 게 문제다. 우리는 지금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언급했다.

의회가 1조9000억달러(약 2100조원) 규모의 코로나19 경기부양안 통과를 위해 적극 나서 줄 것을 호소한 것이다.

재닛 옐런 재무장관도 신속한 통과를 촉구했다. 옐런 장관은 "대통령의 구제책은 수백만이 세계적 전염병 사태를 견뎌내도록 도울 것"이라고 했다.

경기부양안은 바이든 대통령의 첫 번째 정치 시험대로 불린다. 1조9000억달러 규모를 그대로 유지하면 향후 다른 정책 추진에도 탄력이 붙을 수 있다. 반대의 경우 취임 직후부터 국정에 타격을 받을 수 있다.

민주당도 엄포하고 나섰다. 상원과 하원 모두 다음주부터 코로나19 경기부양안 처리를 위한 작업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윤진우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