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징용 관련 구체적 대화 내용 알려지지 않아
北 핵·미사일 개발 관련 한미일 협력 중요성 밝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사진=AP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사진=AP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첫 전화 회담에서 일본군 위안부나 일제 강점기 징용 소송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던 것으로 밝혀졌다.

29일 일본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지난 28일 진행된 전화회담에서 두 정상이 한일 갈등 현안에 관한 대화를 나눴다.

위안부, 징용 문제에 대한 양자간 구체적 대화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한·미·일 3자 협력의 관점에서 한·일 양국간 관계 개선의 필요성, 일본 측 입장 등이 논의됐을 것으로 추측된다.

요미우리 신문은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서 바이든 대통령과 스가 총리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대항해 한미일의 협력이 중요하다는 점에서도 공감대를 이뤘다고 전했다.

두 정상은 미일 동맹을 한층 강화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전화 통화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미일 동맹은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에 있어서 평화와 번영의 초석"이라며 "미일안보조약 제5조의 오키나와현 센카쿠 열도 적용을 포함한 일본 방위에 대한 확고한 의무가 있다"고 표명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