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매체 "바이든 행정부, 미중관계 덜 전투적으로 접근할 듯"
미국, '중국기업 블랙리스트' 투자금지 시행 두달 연기

조 바이든 미 신임 행정부가 전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중국기업 관련 투자금지 행정명령의 시행을 연기했다.

이를 두고 바이든 행정부가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중 정책에 대한 검토에 들어간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2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전날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은 투자금지 블랙리스트에 오른 중국기업에 대한 투자금지 시행 시점을 오는 3월 27일까지 연기한다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중국군이 소유하거나 통제하는 기업에 대한 미국인들의 투자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하면서 시행 시점을 올해 1월 29일로 설정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중국이 군사, 정보, 다른 안보 장치의 개발과 현대화가 가능하도록 미국 자본을 점점 더 착취하고 있다며 이는 미국 본토와 해외의 미군을 직접 위협하게 만드는 일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투자금지 행정명령은 미국의 투자사나 연기금 등이 이들 중국기업의 주식을 사고파는 것을 제지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선에 실패한 임기 막판에도 이 투자금지 블랙리스트 명단을 속속 늘려나가며 '중국 때리기'를 멈추지 않았다.

그 결과 중국 국영 석유회사 중국해양석유(CNOOC). 휴대전화 제조업체 샤오미, 중국 최대 반도체업체 SMIC(中芯國際·중신궈지) 등이 막판에 추가되면서 총 44개 업체가 블랙리스트에 올랐다고 SCMP는 전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이들 기업에 대한 투자 금지 시점을 두달 연기한 것이다.

해당 행정명령에 따라 이들 기업의 주식을 보유한 이들은 오는 11월 11일까지 모든 관련 지분을 처분해야 한다.

SCMP는 투자금지 행정명령으로 미국 투자시장에 혼란이 야기됐고, 중국 3대 통신사의 뉴욕증시 상장 폐지 결정이 내려졌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바이든은 트럼프 재임시 최악으로 치달은 미중관계에 좀 덜 전투적으로 접근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번주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트럼프의 다양한 대중 정책에 대해 새 행정부가 '종합적인 검토'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SCMP는 다만 미중 간에는 여전히 무역과 기술, 인권 등 다양한 문제에서 심각한 불신이 자리잡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재닛 옐런 신임 미 재무장관이 지난 19일 인준 청문회에서 "중국은 분명히 우리의 가장 중요한 전략적 경쟁자"라고 규정하며 "중국이 덤핑과 무역장벽, 불법 보조금 지급 등으로 미국 기업 경쟁력을 약화하고 있다"고 한 발언을 소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