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댜오위다오는 중국 고유 영토"
2019년 11월 美군함 남중국해서 훈련하는 모습/사진=EPA

2019년 11월 美군함 남중국해서 훈련하는 모습/사진=EPA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첫 전화 회담에서 미일안보조약에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 적용을 포함한 일본 방위에 의무가 있다고 밝혔다.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자 중국 당국이 강력하게 항의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8일 정례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댜오위다오는 중국 고유 영토"라며 "미일안보조약은 냉전의 산물"이라고 비판했다.

또 "미일안보조약은 절대로 제 3국의 이익에 손해를 끼쳐서는 안 된다"면서 "또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해쳐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미일 정상은 28일(한국시간) 새벽 전화 회담에서 미일 동맹을 한층 강화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전화 통화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미일 동맹은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에 있어서 평화와 번영의 초석"이라며 "미일안보조약 제5조의 오키나와현 센카쿠 열도 적용을 포함한 일본 방위에 대한 확고한 의무가 있다"고 표명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