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레이테라 지분 30% 보유 '공적 투자 계획'
이 밖에 8100만 유로 예산 백신 개발 지원 예정
이탈리아가 독자적으로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이르면 오는 9월께 첫 공급될 전망이다.

조르조 팔루 이탈리아의약청(AIFA) 청장은 27일(현지시간) 현지 방송 Sky TG24와의 인터뷰에서 생명공학기업 레이테라(ReiThera)의 코로나19 백신이 오는 9월 풀릴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레이테라는 최근 1차 임상시험을 마무리하고 2차 임상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1차 임상에서는 92.5%의 효능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아직 특별한 부작용은 보고되지 않았다.

레이테라가 올 여름까지 마지막 3차 임상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을 세우놓고 있는 가운데 이탈리아 정부도 국산 백신 개발을 위해 전략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로베르토 스페란차 보건부 장관은 이날 정부가 레이테라 지분 30%를 보유하는 공적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이와 별도로 보조금 및 대출 등 형태로 8100만 유로(약 1097억원)의 예산도 레이테라 백신 개발에 지원될 예정이다.

이날 기준 이탈리아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1만5204명, 사망자는 467명이다. 누적으로는 각각 250만1147명, 8만6889명으로 집계됐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