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겨낸 증거' 강조했으나 올림픽은 의제서 제외
긴급사태에 취소론까지 대두…긍정적 반응 기대하기 어려워
바이든과 조기 회담 노린 스가, '새벽 1시 통화' 강행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전화 회담이 일본 시간으로 오전 1시 전후에 이뤄진 배경에 눈길이 쏠린다.

28일 일본 총리관저에 따르면 전화 회담은 이날 0시 45분부터 약 30분간 이뤄졌다.

미국 동부 시간으로는 통상 업무 시간인 27일 오전 회담이 시작됐지만, 시차 때문에 스가 총리는 이례적으로 심야에 회담에 응하게 됐다.

일본 언론을 통해 공개된 총리 동정을 보면 스가 총리는 회담을 마친 후 기자들을 상대로 바이든 대통령과의 대화 내용을 직접 설명했고 오전 1시 31분에서야 도쿄 아카사카(赤坂)에 있는 중의원 숙소에 도착했다.

스가는 28일 오전 6시 27분에 숙소를 출발해 총리관저로 이동하는 등 이번 전화 회담을 하기 위해 상당히 빡빡한 일정을 소화했다.

미국의 일광절약시간제(서머타임)가 끝나 수도 워싱턴DC의 시간이 도쿄보다 14시간 늦다.

그럼에도 양측에 부담을 주지 않는 시간대가 없는 것은 아니다.

예를 들어 워싱턴DC 기준 오후 6시라면 도쿄는 익일 오전 8시다.

그런데도 스가 총리가 일방적으로 체력적인 부담을 감수하는 시간에 회담이 이뤄진 셈이다.

바이든과 조기 회담 노린 스가, '새벽 1시 통화' 강행군

교도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스가 총리가 심야 회담에 응한 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표명하기는 했다.

스가 총리는 바이든 대통령과 가능한 한 빨리 전화 회담을 함으로써 미일 동맹의 긴밀함을 부각하기 위해 악조건을 감수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가 재임 중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개인적인 친분을 쌓았고 트럼프가 일본을 특별 대우했던 것과 달리 바이든 대통령은 다국간 협력을 중시하므로 미국 새 행정부의 일본에 대한 관심이 줄어들 것이라는 관측까지 나온 점을 고려하면 스가 총리로서는 마음이 급한 상황이었을 것으로 보인다.

스가는 조기에 바이든 대통령을 만나겠다고 최근 국회 시정방침 연설에서 언명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방미 시점이 불명확한 상황이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서로 가능한 시간을 시차까지 포함해 조율한 결과"라면서도 "우리도 가능한 한 조기에 하고 싶다고는 생각하고 있었다"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심야 회담의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최근 스가 총리가 오전 9시부터 국회에 출석하고 있어 낮이나 아침 시간이 반드시 일본 입장에서 좋다고 할 수 없는 점 등을 함께 고려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가 총리는 28일 오전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바이든 대통령과의 전화 회담 내용을 소개하고서 "대통령 선거 후 두 번째 전화 회담인데 지난번 이상으로 차분하게 실질적인 논의가 이뤄졌다고 생각한다"고 자평했다.

그는 이어 "바이든 대통령과의 개인적인 신뢰 관계를 구축하면서 바야흐로 이제부터 일미 중심으로 확실하고 긴밀하게 협력하며 나라 안팎의 문제에 관해서도 제대로 진전하고 싶다"고 바이든 행정부와의 관계에 대한 기대감을 표명했다.

스가 총리가 이번 전화 회담에서 올림픽 관련 논의를 하지 않았다고 밝힌 것도 눈길을 끈다.

이와 관련해 일본 정부 관계자는 "시간도 제한돼 있으므로 이번에 (취임) 축하의 뜻을 전달하고 외교 과제나 안전보장 과제를 중심으로" 두 정상이 우선 대화를 나눴다면서 "올림픽뿐만 아니라 그 외에 이야기하지 못한 것이 여러 가지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과 조기 회담 노린 스가, '새벽 1시 통화' 강행군

하지만 제반 사정을 고려하면 "인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이겨낸 증거로서"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실현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해 온 스가 총리 입장에서는 이번 회담이 올림픽을 의제로 올리기 적당하지 않았을 것으로 보인다.

성화 봉송 개시일이 2개월도 남지 않은 상황인데 일본 11개 광역자치단체에 코로나19 긴급사태가 발령돼 있고 예정대로 다음 달 7일을 끝으로 해제하기는 어렵다는 관측이 나오기 때문이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나카가와 도시오(中川俊男) 일본 의사회장은 27일 기자회견에서 다음 달 7일 긴급사태를 해제하는 구상에 관해 "현실적이지 않다"며 긴급사태 연장이 필요하다는 뜻을 표명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올림픽을 다시 연기하거나 취소해야 한다는 의견이 80%를 넘겼고 바이든 대통령이 방역을 중시하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 회담에서 도쿄 올림픽 개최에 관해 호의적인 반응을 기대하기 어려웠던 상황으로 풀이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다카하시 하루유키(高橋治之)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이사는 "바이든 대통령이 올림픽 진행에 관해 긍정적인 성명을 낸다면 우리는 커다란 탄력을 받을 것"이라며 사실상 지지를 요청하기도 했으나 미국 정부는 아직 올림픽에 관한 공식 논평을 내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