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노조 나침반'의 변신
기본급 집중하던 관행 변화
제조업 전체 임금협상에 영향

혼다 노조도 인상 요구 안 해
일본 최대 노동조합인 도요타자동차 노조가 올해 임금협상(춘투)에서 모든 직원의 급여를 일률적으로 올리는 기본임금 인상분(베이스업)을 얼마나 요구할지 따로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도요타의 ‘베이스업’은 일본 제조업계 임금협상의 기준지표 역할을 하기 때문에 전체 춘투의 양상을 바꿔 놓을 변화로 받아들여진다.

26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도요타 노조 집행부는 올해 임금협상에서 1인당 월평균 9200엔(약 9만7937원)의 임금 인상을 회사 측에 요구하기로 확정했다. 지난해보다 900엔 적은 금액이다. 노조는 작년에 1만100엔 인상을 요구했지만 사측이 “도요타 임금은 이미 높은 수준”이라고 맞서면서 8600엔 오르는 데 그쳤다. 노조는 연간 보너스도 지난해보다 0.5개월치 적은 기본급의 6개월분을 요구하기로 했다.

일본 노동계는 도요타의 인상 요구액이 1만엔 선을 밑돈 것보다 베이스업을 따로 공개하지 않는 데 더 주목하고 있다. 일본의 근로자 임금은 매년 정기승급(호봉)과 업종별 노사협상에 의해 결정되는 베이스업을 합쳐서 정해진다. 노조는 임금협상에 앞서 호봉과 베이스업, 보너스 등 항목별로 인상액을 제시해왔다. 도요타 노조는 이런 관행을 깨고 전체 항목을 합쳐서 9200엔을 올려달라고 요구한 것이다.

도요타 노조의 변화는 기본임금 인상분을 중시하던 관행에서 벗어나기 위한 조치라는 분석이 나온다. 모든 직원의 급여를 일괄적으로 올리는 것보다는 일하는 방식을 개혁하는 데 초점을 맞추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도요타 노조의 방침은 일본 제조업계 전체로 확산할 가능성이 높다고 아사히신문은 전망했다. 야마다 히사시 일본종합연구소 수석연구원은 “제3의 기관으로부터 객관적인 임금 인상액 산정을 의뢰하는 등 도요타에 의존하지 않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혼다와 미쓰비시자동차 노조는 올해 임금협상에서 8년 만에 처음으로 베이스업을 요구하지 않기로 했다. 지난해 소비자물가가 4년 만에 하락세로 돌아서고 자동차용 반도체 품귀 현상으로 인한 감산이 장기화할 가능성을 반영했다는 설명이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