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 전부터 아이 엄마와 동거
부검의 "지속적인 학대·폭력 노출"
이탈리아에서도 18개월 여아가 지속적인 학대로 사망한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탈리아에서도 18개월 여아가 지속적인 학대로 사망한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탈리아에서도 18개월 된 여아가 가정에서 지속적인 학대와 폭행을 받아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일간 코리에레 델라 세라 등 현지 언론은 지난 11일 18개월 된 여아가 북부 코모지역의 한 집에서 토한 흔적과 함께 의식을 잃은 채로 친할머니에 의해 발견돼 병원으로 옮겼으나 목숨을 잃었다고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혼자 아이를 돌보던 루마니아계 25세 남성 A씨는 아이가 놀다 가구 위에서 떨어진 전기스토브에 맞았지만 잠깐 운 뒤 다시 놀이를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병원 부검 결과, 부검의는 온몸에 생긴 멍 자국과 상처 등으로 미뤄봤을 때 그 동안 지속적인 학대와 폭력에 노출됐으며, 사인도 이와 관련 있다고 판단했다. 심지어 성적 학대의 흔적도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같은 부검 결과를 토대로 지난 22일 A씨를 아동학대 및 성폭력 등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3개월 전부터 아이 엄마와 동거를 시작했고, 아이 엄마가 일하러 나간 사이 혼자서 아이를 보는 일이 잦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