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3천명 투입해 3천600여가구 방문조사…"13명 확진"
홍콩 이틀간 200개동 봉쇄하고 7천여명 코로나19 검사(종합2보)

홍콩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검사를 위해 약 1만명이 거주하는 지역을 봉쇄한 지난 23일 누적환자가 1만명을 넘어섰다.

인구 약 750만명인 홍콩에서 코로나19 환자가 처음 보고된 지 1년 만이다.

24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정부는 전날 새벽 4시(현지시간)를 기해 카오룽 야우침몽(油尖旺)구 내 50만스퀘어피트(약 4만6천451㎡) 넓이의 구역 안에 위치한 약 200개 건물을 전격 봉쇄하고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이 지역에는 약 8천~1만명이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에서 코로나19 관련 특정 지역에 대해 봉쇄령이 내려진 것은 처음이다.



이를 위해 경찰 1천700명을 포함해 3천명의 공무원이 현장 통제를 위해 배치됐고, 51개 이동 검사소가 차려졌다.

홍콩 공영방송 RTHK에 따르면 소피아 찬 보건장관은 이날 저녁 봉쇄 현장 브리핑에서 "오늘 오후 3시까지 7천여명을 검사했고 13명이 예비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보건관리들이 3천600여 가구를 방문해 검사 여부를 점검했고 470가구가 응답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당국은 이날 저녁부터 음성판정을 받은 이들에 한해 봉쇄 구역 밖 출입을 허용했으며, 월요일인 25일 오전 6시를 기해 봉쇄령을 해제할 계획이다.

찬 보건장관은 "향후 필요하다면 다른 지역에서도 봉쇄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콩 이틀간 200개동 봉쇄하고 7천여명 코로나19 검사(종합2보)

봉쇄령이 내려진 곳은 조던 역 인근 번화가 안쪽에 위치한 낡고 오래된 주거단지로, 이른바 '닭장 집'(cage house) 혹은 '관짝 집'(coffin house)이라 불리는 '쪽방'이 밀집한 곳이다.

60~90스퀘어피트(약 5.57~8.36㎡·1.68~2.52평) 규모의 이들 쪽방은 한 집을 불법으로 여러 개로 쪼개 여러 사람에게 임대한 곳으로 인구밀도가 높다.

특히 쪽방촌의 특성상, 정확한 거주 인구를 파악하기 어렵다.

이곳에서는 지난 1~20일 162명의 환자가 발생했으며, 저소득 외국인 노동자들이 대거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 이틀간 200개동 봉쇄하고 7천여명 코로나19 검사(종합2보)

일각에서는 이번 봉쇄령의 무용론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미 봉쇄령이 내려진 구역 안의 건물 상당수에 대해 개별적으로 통제령이 내려져 주민 대상 의무검사가 진행됐고, 시기상으로도 늦은 감이 있다는 설명이다.

또한 봉쇄령 계획이 사전에 새면서 일부가 도망을 쳤다는 지적도 나왔다.

그러나 당국은 해당 구역 내 건물 40개동에서 채취한 오물 샘플의 약 90%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됐고, 해당 구역에서 신규 환자가 이어지고 있어 48시간 집중 검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홍콩 이틀간 200개동 봉쇄하고 7천여명 코로나19 검사(종합2보)

홍콩에서는 지난해 1월 23일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입경한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을 시작으로 코로나19 전염이 시작됐다.

홍콩은 즉각 '90일 무비자 관광'의 효력을 중지하는 등 국경을 봉쇄하고 코로나19 통제에 들어갔다.

지난해 여름께 확산세가 잡히는가 했지만 11월말 댄스클럽발 4차 확산이 시작되면서 등교수업을 다시 중단하고 2명 이상 집합금지 명령을 내리는 등 강도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이어가고 있다.

홍콩에서 전날 신규 환자는 81명 보고됐으며 누적환자는 1만9명, 사망자는 168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