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 "엄격한 증거 규칙 없어 상원은 무엇이든 고려 가능…트럼프에 불리"

"지시 따랐다" 지지자들 진술에 탄핵심판 앞둔 트럼프 곤혹

미국 연방 의사당에 난입했다가 체포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의 진술이 상원의 탄핵 심판에서 결정적인 증거로 사용될 수 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23일(현지시간) AP에 따르면 지난 6일 연방 의사당에 난입했다가 처벌에 직면한 트럼프 지지자 가운데 최소한 5명은 당시 대통령의 명령에 따라 행동했다고 진술했다.

뿔이 달린 털모자를 쓰고 얼굴에 페인트를 칠한 채 나타나 '큐어넌(극우 음모론 단체)의 샤먼(주술사)'으로 불린 제이컵 앤서니 챈슬리는 수사 과정에서 이같이 말했다.

검찰은 공소장에서 챈슬리가 연방수사국(FBI)에 "대통령의 요청에 애리조나주의 다른 애국자들과 함께 6일 워싱턴DC에 갔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챈슬리의 변호인도 "챈슬리는 자신이 대통령의 요청에 응답하는 것처럼 느꼈다"고 말했다고 AP는 전했다.

펜실베이니아 출신의 은퇴한 소방관으로, 난입 사태 때 경찰관 3명에게 소화기를 집어 던져 공격한 혐의로 기소된 로버트 샌퍼드도 "대통령의 지시에 따랐다"고 진술했다.

"지시 따랐다" 지지자들 진술에 탄핵심판 앞둔 트럼프 곤혹

켄터키주의 남성 로버트 바우어 역시 FBI 요원들에게 "트럼프 대통령이 그렇게 하라고 해서 의사당으로 행진했다"고 말한 것으로 나타났다.

바우어의 사촌인 에드워드 헤멘웨이는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펜실베이니아 애비뉴로 나아가라고 말한 뒤 자신과 바우어가 의사당으로 향했다고 FBI에 진술했다.

깨진 의사당 창문 옆에 선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던 텍사스의 부동산 중개업자 지나 라이언은 지역 방송국과 인터뷰에서 "나는 기본적으로 대통령을 따르고 있었던 것 같다.

그(트럼프)는 우리에게 그곳으로 가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미 대선 결과를 확정하는 의회 회의에 앞서 백악관 인근에서 한 연설에서 지지자들을 부추겨 의사당 난입을 부추겼다는 '내란 선동' 혐의로 탄핵소추를 당했다.

AP는 "어떤 것이 증거인지 아닌지에 대해 엄격한 규칙이 있는 형사재판과 달리 상원은 원하는 건 무엇이든 고려할 수 있다"며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발언이 지지자들의 행동에 실질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것을 보여줄 수 있다면 더욱 위력적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AP는 "치명적인 의사당 폭동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트럼프 지지자들의 말은 탄핵 심판에서 트럼프를 괴롭힐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