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와 추진하던 송유관 건설사업 취소
멕시코 국경장벽 건설도 중단, 이민규제 완화
바이든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취임 직후 백악관 집무실에서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있다. / 사진=AP

바이든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취임 직후 백악관 집무실에서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있다. / 사진=AP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사진)의 첫 ‘정상 통화’ 상대는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곧이어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과도 통화하면서 북중미 인접국을 시작으로 본격 정상외교에 나섰다.

22일(현지시간) 외신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트뤼도 총리, 오브라도르 대통령과 통화하면서 현안을 논의했다. 캐나다·멕시코와 연관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행적 지우기’ 행보부터 시작하는 모습이다.

캐나다와는 다소 껄끄러운 사안부터 논의해야 했다. 취임 후 첫 행정명령으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승인한 양국 간 송유관 건설 사업을 취소했기 때문이다.

이에 트뤼도 총리는 바이든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실망을 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사업 취소가 대선 공약이었음을 설명하며 양해를 구하고 캐나다의 실망감을 이해한다는 취지로 답했다고 외신은 보도했다. 캐나다는 이에 대한 보복 제재 등은 거론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캐나다 산유지 앨버타주와 미국 텍사스주를 잇는 송유관 건설 사업은 2008년 시작됐다. 2015년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중단됐지만 2017년 트럼프 전 대통령의 행정명령을 통해 사업이 재개됐다. 오바마 정부 시절 부통령이었던 바이든 대통령이 이를 다시 막아선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브라도르 대통령과 통화에서도 멕시코에서 미국으로의 불법 이민 문제 등 양국 현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추진한 멕시코 국경장벽 건설을 중단하고, 트럼프 행정부의 강력한 이민 규제 역시 완화해 불법 이주자도 미국 시민권을 획득할 수 있게 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한 바 있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과의 정상 통화 이후 트위터에 글을 올려 “우호적이며 상호 존중하는 분위기로 통화했다. 이민과 코로나19 문제를 논의했다”면서 “양국과 양국 국민을 위한 좋은 관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