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EPA

사진=EPA

조 바이든의 백악관이 뉴욕타임스와 워싱턴포스트 등 미국 유력 신문 구독을 다시 시작했다. 트럼프 백악관 시절에는 두 신문을 절독했었다.

21일(현지시간)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백악관이 미국의 양대 유력 신문 구독을 다시 시작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임 기간 내내 미국 주요 언론의 보도에 큰 불만을 표해왔으며, 2019년 10월 이들 두 신문의 백악관 구독을 중단한 바 있다. 그는 '트위터'를 통해 주로 지지자들 및 언론과 커뮤니케이션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 두 신문과 CNN 등 유력 언론 보도를 가짜뉴스라고 깎아내리기도 했다.

하지만 트럼프의 이 같은 행보와 달리 지난해 2월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대한 탄핵안이 상원에서 부결되자 이를 1면에 보도한 워싱턴포스트를 흔들어 보이기도 했다.

바이든 백악관의 젠 사키 대변인은 첫 브리핑에서 "대통령이 내게 이 역할을 요청했을 때 우리는 브리핑룸에 진실과 투명성을 다시 가져다주는 중요성에 대해 얘기했다"며 "그는 우리 행정부 전반의 정책과 그의 팀이 국민을 대표해 매일 하는 일에 대한 소통을 확실히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