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불공정행위에 정면대응 표명
고소득자 증세 가능성 시사
"Fed에 자산매입 압박 않겠다"
옐런 "中 일대일로에 맞설 공동전선 필요…동맹국과 협력"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후보자(사진)가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 육상·해상 실크로드) 전략에 맞서기 위해 동맹국가 간 공동 전선 구축 필요성을 강조했다.

옐런 후보자는 21일(현지시간) 상원 금융위원회 인준 청문회에 제출한 서면 답변서를 통해 “미국은 중국의 국제 경제 전략에 대응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제시한 일대일로에 맞서기 위해 국제적인 파트너십을 구축해야 한다”며 “중국의 불공정한 행위에 맞서기 위해 동맹국들과 협력하겠다”고 했다.

그는 지난 19일 인준 청문회에서도 불법 보조금과 지식재산권 침해 등 중국의 불법적인 관행에 맞서 싸우겠다는 의지를 밝힌 데 이어 이번 답변서에서도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며 재차 의지를 다졌다.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가 중국에 부과한 관세에 대해서도 “당장 철회할 계획이 없다”고 답변했다.

환율 조작 국가에도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인위적으로 환율을 조작해 무역에서 이득을 보는 일부 국가의 행위를 반대한다”며 “바이든 행정부는 힘을 합쳐 이런 행위에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옐런 후보자는 “바이든 대통령이 외국과의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을 서두르지 않을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미국 노동자들의 일자리 등 국내 문제를 먼저 해결한 뒤 새로운 FTA를 체결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고소득자에 대한 증세 문제에 대해선 “의회와 의견을 듣고 논의해 나가겠다”고 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 같은 답변이 고소득자 증세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그는 또 연간 소득 40만달러(약 4억4000만원) 미만의 가구를 감세 철회 대상에서 제외할지 여부에 대해 의회와 함께 논의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달러 가치 약세도 추구하지 않고 자산 매입과 관련해 미 중앙은행(Fed)을 압박하지 않겠다”며 트럼프 정부와 다른 길을 갈 것임을 예고했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