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조弗 부양책 출발부터 제동
롬니 등 공화당 중도파서 반대
바이든 "美 코로나 사망 50만명 넘을 수도…입국자 격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사진)이 21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해외에서 오는 입국자는 탑승 전에 검사하고 도착 후에는 격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오는 26일부터 입국 전 코로나19 음성 증명서 제출이 의무화된 데 이어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 도착 후 격리’ 조치를 추가한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이틀째인 이날 백악관에서 코로나19 관련 10개 행정명령에 서명하며 이같이 밝혔다. 격리 조치가 의무인지 권고인지와 시행 시점은 언급하지 않았다. 기존 미 보건당국 방침은 ‘10일 격리 권고’다. 행정명령엔 이 밖에 대중교통에서의 마스크 의무화, 전시동원법(국방물자생산법)을 통한 의료장비 생산 등이 포함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가 다음달 50만 명을 넘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현재 사망자는 40만 명을 넘었다.

바이든 대통령이 추진하는 1조9000억달러 규모의 코로나19 부양책은 축소 위기에 처했다. 중도 성향 공화당 상원의원인 밋 롬니와 리사 머카우스키가 지난달 9000억달러 부양책이 통과된 지 얼마 안 돼 또다시 1조9000억달러 부양책을 추진하는 데 부정적 견해를 밝혔기 때문이다. 부양책이 상원을 통과하려면 보통 60명 이상 찬성이 필요한 만큼 공화당 중도파의 협조가 절실한 상황이다. 상원은 민주당과 공화당이 각각 50석을 차지하고 있다. CNBC는 “바이든 대통령의 1조9000억달러 구제책이 공화당의 반대에 직면해 축소 압력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