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AP

사진= AP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오는 7월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이 예정대로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은 당초 지난해 7월 도쿄올림픽을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올림픽 개최를 1년 미뤘다.

21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바흐 위원장은 이날 교도통신과 단독 화상인터뷰에서 "현 시점에서 도쿄올림픽이 오는 7월23일에 개막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라면서 "이때문에 '플랜 B'도 없고, IOC는 올림픽을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치르기 위해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흐 위원장은 이어 "IOC는 올림픽 관계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유연한 접근법으로 일부 희생을 감당해야 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교도통신은 IOC가 입장료 수익을 일부 포기하더라도 도쿄올림픽 관중수를 줄일 수 있다고 시사한 것으로 해석했다. 이날 바흐 위원장은 "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도 계획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도쿄는 2010년부터 부산시 등과 경쟁을 벌여 올림픽 유치에 성공했다. 그러나 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이 퍼지면서 계획이 꼬였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커지자 일본은 올림픽 개최를 오는 7월로 미뤘다.

일본 국민 대부분은 오는 7월 올림픽 개최를 탐탁치않아하는 분위기다. 지난 9~10일 교도통신이 실시한 전국 전화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35.3%가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추진을 전면 중지해야 한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44.8%는 이미 한차례 미룬 도쿄올림픽 개최를 일본 정부가 재연기해야한다고 답했다. 응답자 중 총 80.1%가 오는 7월 도쿄올림픽 개최안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한 셈이다..

NHK에 따르면 이날 하루동안(오후 6시까지 기준) 일본 전역에선 5642명이 새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이날까지 일본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35만2000여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사망자 수는 4876명이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