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

사진=AP

동남아시아 최대 차량 호출 서비스 기업인 그랩이 올해 안에 미국 뉴욕증시 상장을 추진중이라고 로이터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한 소식통은 "그랩의 기업공개(IPO) 규모가 최소 20억 달러(약 2조2000억 원)에 달할 것"이라며 "그랩의 기업공개가 이뤄지면 동남아 기업의 해외 주식 공모 가운데 역대 최대 규모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시장이 좋고, (그랩의) 사업도 이전보다 잘 되고 있다"면서 "이런 상황은 기업 공개를 위해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또 다른 소식통은 그랩의 IPO 시기와 규모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면서 이는 시장 상황에 달려 있다고 전했다.

2012년 말레이시아에서 차량 호출 서비스 기업으로 시작한 그랩은 음식 배달 서비스를 비롯해 금융, 결제, 쇼핑, 예약, 보험 가입 등을 아우르는 종합 경제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최근에는 싱가포르 정부로부터 디지털 은행 운영 허가를 받기도 했다. 기업 가치는 약 160억 달러로 평가받고 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