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총리, 회견서 밝혀…지난해 1조3천억원 투입·1천여명 인력 동원
캐나다 앨버타주, 바이든 송유관 무효화 시 "손배 소송" 경고

캐나다의 대표적 산유지인 앨버타주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양국 간 송유관 건설을 무효로 하면 기존 투자금 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할 방침이다.

제이슨 케니 앨버타주 총리는 18일(현지시간) 회견을 하고 바이든 당선인이 취임 첫날 캐나다산 원유를 미국으로 수송하는 '키스톤XL' 송유관 사업을 무효로 할 것이라는 보도와 관련, 이같이 밝혔다고 CBC 방송 등 현지 언론이 전했다.

전날 이 방송은 바이든 당선인이 공식업무 개시 직후 발표할 행정명령 목록 자료를 입수했다며 취임 첫날인 20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승인한 키스톤XL 송유관 공사를 무효로 할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케니 주총리는 "바이든 당선인이 캐나다에 존중을 표해 주기를 바란다"며 "최소한 서로 마주 앉아 대화하기를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키스톤XL 송유관은 앨버타주 산유지에서 미국 텍사스주 연안까지 총 2천700㎞에 걸쳐 하루 80만 배럴의 원유를 수송하는 대형 송유 시설이다.

2008년 처음 추진되기 시작한 이 사업은 2015년 11월 버락 오바마 당시 대통령이 환경오염 등을 이유로 사업을 불허했으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017년 1월 말 행정명령을 통해 재개하는 곡절을 겪었다.

이후 건설 사업이 본격 착수돼 앨버타주 정부가 지난해 15억 캐나다달러(약 1조3천억원)를 투입한 가운데 1천여명의 인력이 동원돼 공사가 진행돼 왔다.

케니 주총리는 회견에서 "이는 캐나다와 미국 양국 관계에 관한 문제"라고 상기하고 사업이 취소되면 앨버타주로서는 손해 배상을 요구할 수 있는 강력한 법적 근거를 갖게 된다고 밝혔다.

이어 캐나다와 미국 양국에서 소송과 관련해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는 중이라고 소개했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지난해 11월 미국 대선 직후 바이든 당선인과 전화 통화를 하면서 키스톤XL 송유관 문제를 양국 간 최우선 현안으로 제기했다고 CBC는 전했다.

트뤼도 총리와 바이든 당선인은 다분히 정치적 제휴 관계를 갖는 사이지만 송유관 문제가 당장의 장애로 떠올랐다고 방송은 지적했다.

반면 녹색당 등 캐나다의 진보 정당들은 송유관 사업 취소 보도를 크게 반겼다.

녹색당 애너미 폴 대표는 바이든 당선인의 행보로 미루어 곧 '기후 전사(戰士)'들이 미국을 이끌 것임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또 좌파 성향 신민주당(NDP)의 재그밋 싱 대표는 비이든 당선인의 정책이 트뤼도 정부의 잇단 자원 개발 사업과 대조를 이룬다면서 "바이든의 결정이 미래가 요구하는 방향"이라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