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니보다 2배 비싸" 주장에 정부 "가짜 뉴스"·시노백 "적정 가격"

예방효과를 놓고 필리핀 내에서 비판이 제기되고 있는 중국 시노백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이번에는 '바가지 가격' 논란에 휩싸였다.

이미 접종을 시작한 인도네시아에 비해 두 배 가격으로 사기로 했다거나 최저 가격보다 7배 가량 비싸게 구매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정부와 시노백사 모두 '가짜 뉴스'라며 반박하고 나선 것이다.

일간 필리핀 스타 등 현지 언론은 18일 시노백사 관계자가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백신 가격은 공개하지 않으면서도, 비싼 가격은 아니라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알맞은 가격 대에 백신을 공급하는 것을 임무로 생각하기 때문에 단연코 가장 비싼 제품은 아니다"라며 "실제로 필리핀에서 보도되는 것보다 훨씬 낮은 가격"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백신 가격은 적정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 상원의원은 태국의 한 언론 보도를 인용, 시노백사 백신이 1회분 당 5달러(240 페소·약 5천500백원)에 불과하지만, 필리핀에서는 38달러(1천847.25페소·약 4만2천원)까지 팔릴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해리 로케 대통령궁 대변인도 시노백사 백신 가격은 약 650 페소(약 1만5천원)라면서 의혹을 부인했다.

로케 대변인은 "확실한 것은 중국이 1회분 당 3천600 페소(약 8만3천원)를 요구했다는 건 가짜 뉴스라는 점"이라며 "백신 가격을 말할 수는 없지만 인도네시아에 제공된 가격과 크게 차이나지 않으며, 이는 1도스 당 650페소 가량"이라고 말했다.

정부의 백신 구매 작업을 이끌고 있는 칼리토 갈베스 역시 인도네시아는 시노백사 백신을 1회분 당 17달러에 구매한 데 비해 필리핀은 36달러(약 4만원)가 넘는 값을 주고 사들이려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매우 잘못된 정보"라고 반박했다고 언론은 전했다.

갈베스는 정확한 백신 구매가를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700 페소(약 1만6천원)를 넘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필리핀은 시노백사로부터 백신 2천500만 회분을 확보했으며, 첫 5만 회분이 2월에 도착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