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서 2명 사망, 포루투갈서도 사망자 발생
미국 50대 건강한 의사도 화이자 백신 맞고 보름 후에 숨져
사진=REUTERS

사진=REUTERS

세계 곳곳에서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 19) 백신을 맞고 사망하는 사례가 발견되고 있다. 특히 고령자들에게 치명적일 수도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노르웨이 정부는 16일(현지시간) 코로나19 예방 접종을 받은 75세 이상의 사람들 사이에서 무려 29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노르웨이 당국은 이중 4분의 3이 80세 이상이었다고 설명했다.

당국에 따르면 모든 사망자는 기저질환을 가진 노인이었다. 이들은 메스꺼움과 구토, 발열, 주사 부위의 국소 반응, 기저 질환의 악화와 같은 예상되는 부작용을 경험했다.

코로나19 백신이 고령의 약한 환자에게는 독이 될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노르웨이 공중 보건 연구소는 "약한 사람들에게는 비교적 가벼운 백신 부작용도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며 "남은 수명이 매우 짧은 사람들에게는 백신의 이점이 미미하거나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노르웨이는 주로 화이자 백신을 3만3000여명에게 접종했다. 코로나19에 취약한 고령자를 우선 접종대상자로 선정하고, 백신을 접종을 실시했다.

노르웨이 뿐만 아니라 다른 국가에서도 화이자 백신을 맞고 사망하는 사례가 나오고 있다.

미국에서는 50대 건강한 의사가 화이자 백신을 맞고 숨졌다.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 거주하는 산부인과 의사 그레고리 마이클(56)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은 지 16일 만에 면역혈소판 감소증에 따른 뇌출혈로 사망했다.

이스라엘에서도 2명이 접종 직후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포루투갈에서도 사망자가 발생했다. 포르투갈 정부에 따르면 사망자는 40대 여성 간호사로 건강에 전혀 문제가 없었다. 접종 후 가족들과 함께 식사를 했고, 아무런 부작용을 겪지 않았지만 접종 2일 후 숨졌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