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윈 알리바바 창업자가 이끄는 중국 핀테크업체 앤트그룹이 중국 당국의 고강도 압박에 굴복해 사업 개편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천위루 인민은행 부행장은 15일 기자회견에서 "앤트그룹이 금융당국의 지도하에 이미 규범 정비 업무팀을 만들고, 사업 개편 일정을 서둘러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고 중국중앙(CC)TV가 전했다.

천 부행장은 "앤트그룹이 업무의 연속성과 정상적 기업 경영을 유지하고, 대중들에 대한 금융 서비스 질을 확보해야 한다"며 "금융당국도 앤트그룹과 긴밀히 감독관리 및 소통 중이며, 관련 업무에 진전이 있으면 곧바로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앤트그룹은 지난해 11월 초 상하이와 홍콩 증시에 동시 상장해 사상 최대 규모인 약 340억달러(약 38조3000억원) 규모의 자금을 조달할 계획이었지만, 중국 당국의 갑작스러운 제동으로 계획이 연기된 상태다.

상장 연기는 마윈이 지난해 10월 공개석상에서 금융 당국에 대해 '위험 방지'만 앞세운다고 비판해 파문을 일으킨 이후 이뤄졌다.

인민은행 등은 지난달 앤트그룹 경영진을 소환해 "준법 의식이 희박하다"고 공개 질타하면서 '5대 개선 요구' 사항을 전달했다. 5대 요구에는 △지불(결제 사업) 본연으로 돌아와 투명도를 높이고 불공정 경쟁을 하지 말 것 △법에 따라 영업 허가를 받아 합법적으로 개인 신용평가 업무를 수행할 것 △위법한 대출, 보험·투자상품 판매 등 금융 활동을 시정할 것 △금융 지주사를 설립하고 충분한 자본금을 유지할 것 △규정에 따라 자산 유동화 증권을 발행할 것 등의 내용이 담겼다.

중국 당국의 이러한 요구는 앤트그룹이 과도한 레버리지(부채)를 일으켜 전자결제 업무 외에 대출, 보험·금융상품 판매 등으로 확장하지 못하게 하고, 방대한 고객 데이터를 사업에 활용하지 못하도록 압박하는 것으로 관측된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