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보건기구(WH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 조사를 위한 국제 전문가팀이 중국에서 2주 격리 후 2주 동안 현장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14일(현지시간) 열린 코로나19 6차 긴급위원회 모두 발언에서 전문가 13명이 예정대로 중국 우한(武漢)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우한은 지난 2019년 12월 가장 먼저 코로나19 대규모 감염 사태가 발생한 곳으로, 미국 등 서방 국가들은 이곳을 코로나19 기원지로 지목하며 '중국 책임론'을 제기해왔다.

전문가 13명은 2주 동안 격리되며 이 기간 중국 측 카운터파트와 원격으로 작업을 진행하게 된다.

이후 2주 동안 현장에서 조사할 예정이라고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전했다.

다만 조사팀 15명 가운데 나머지 2명이 유전자 증폭(PCR) 검사에서 음성 반응을 보였지만, 현재 혹은 최근 감염 사실을 알려주는 IgM 항체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여 아직 싱가포르에 체류 중이며 재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알렸다.

당초 WHO는 다국적 전문가로 구성된 조사팀을 이달 초순 중국에 보내 현지에서 수집한 바이러스 샘플과 감염자 인터뷰 등을 토대로 코로나19 기원을 조사할 예정이었으나, 중국 당국이 비자 문제 등을 이유로 머뭇거리면서 일정에 차질이 빚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