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급증' 레바논, 11일간 전면봉쇄 실시

지중해 연안의 중동 국가 레바논이 1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급증에 대응하기 위해 전국적인 봉쇄 조처를 시작했다고 AP, AFP 통신이 보도했다.

봉쇄 조처는 11일 동안 진행되며 레바논 거주자는 빵집, 약국, 병원 등을 방문하는 긴급 상황이 아니면 집을 벗어날 수 없다.

슈퍼마켓 영업은 배달만 허용된다.

AFP는 레바논 정부의 봉쇄 조처로 극빈층이 더욱 어려워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레바논은 막대한 국가 부채와 높은 실업률 등으로 경제 위기를 겪고 있는데 코로나19 규제가 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공산이 크다.

이번 조처는 레바논에서 코로나19 감염자 급증으로 일부 병원 내 치료 병상이 부족해지는 위기 상황에서 나왔다.

레바논 보건부에 따르면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는 11일 3천95명, 12일 4천557명, 13일 4천988명 등으로 급증세가 이어지고 있다.

하마드 하산 레바논 보건부 장관도 13일 저녁 코로나19 감염으로 병원에 입원했다.

인구가 약 680만명인 레바논에서 누적 확진자는 13일까지 23만1천936명이고 이들 중 1천740명이 사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