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적 손실 26조원대 추정
소비 급감…'더블딥 공포' 확산
사진=AP

사진=AP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오사카 등 7개 지역에 긴급사태를 추가로 선언하면서 이에 따른 경제적 손실이 2조5000억엔(약 26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올해 일본의 경제성장률도 2% 가까이 내려갈 것으로 예상된다.

나가하마 도시히로 다이이치생명경제연구소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긴급사태가 11개 지역으로 확대됨에 따라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2조5000억엔 줄어들 것으로 14일 분석했다. 도쿄와 수도권 지역에만 긴급사태가 선언됐을 때보다 경제적 손실이 1조1000억엔 늘어날 것이란 설명이다.

일본 정부는 전날 오사카, 효고, 교토, 아이치, 기후, 후쿠오카, 도치기 등 7개 지역에 긴급사태를 선포했다. 앞서 7일부터 긴급사태를 선언한 도쿄와 수도권 지역에 이어 선포 지역이 11곳으로 늘어났다. 11개 지역이 일본 전체 GDP와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60%와 55%에 달한다.

코로나19가 폭발적으로 확산하고 있어 전문가들 사이에선 다음달 7일까지인 긴급사태를 한 달가량 추가로 연장해야 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마루야마 요시마사 SMBC닛코증권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긴급사태를 2개월간 시행하면 일본 GDP가 1.6%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긴급사태를 수도권 지역으로 한정하는 것보다 GDP 감소폭이 0.4%포인트 커진다는 분석이다.

성장률이 -29.2%(연율)를 기록한 작년 2분기 이후 회복하던 일본 경제가 다시 역성장하는 ‘더블딥’도 기정사실화되는 분위기다. 일본경제연구센터가 민간 이코노미스트 36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1분기 GDP는 0.99%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달 조사에서는 GDP가 1.31%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일본 GDP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개인소비가 급감한 영향도 나타나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외식업과 소매업 등 소비 관련 상장사 73곳의 2020년 12월~2021년 2월 영업이익이 1774억엔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51%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