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드 펠로시 미국 화원의장/사진=EPA

낸드 펠로시 미국 화원의장/사진=EPA

미국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상대로 한 두 번째 탄핵안에 13일(현지시간) 공식 서명했다.

펠로시 의장은 "오늘 하원은 초당적인 방식으로 그 누구도, 심지어 미국 대통령이라도 법 위에 있지 않다는 것을 증명했다"고 하원의 탄핵소추안 가결을 평가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 국가에 명확하게 현존하는 위협"이라며 "우리는 미 헌법을 존중하고 수호할 취임 선서를 존중한다. 신이 우리를 돕기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슬프고 가슴이 찢어진다"라고 말한 뒤 탄핵소추안에 서명했다.

앞서 미 하원은 이날 내란 선동 혐의로 트럼프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찬성 232표 대 반대 197표로 통과시켰다. 민주당은 물론 공화당에서도 10명이 찬성표를 던졌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