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족의 장례나 출산 등 예외하고는
외국인의 일본 입국 전면적 제한

일본 정부가 변이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등을 저지하기 위해 외국인의 입국을 사실상 전면 중단했다.

13일 현지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변이 바이러스가 세계 각국에서 확인되는 상황 등을 고려해 비즈니스 트랙 왕래를 중단하기로 방침을 굳혔다.

앞서 일본 정부는 한국과 중국 등 11개 국가·지역에 대해 이른바 '비즈니스 트랙' 왕래를 허용하는 등 예외 조치를 인정했다. 그러나 최근 자국 내 감염 확산이 심각해져 긴급사태까지 선포한 점 등을 고려해 변이 바이러스와 상관없이 비즈니스 트랙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 14일 0시부터 비즈니스 트랙 등은 중단될 예정이다. 이미 비자를 발급받은 경우에는 21일 0시까지만 일본 입국이 가능하다.

NHK는 친족의 장례나 출산 등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외국인의 일본 입국이 전면적으로 제한된다고 보도했다. 이들 조치는 긴급사태가 해제될 때까지 적용될 전망이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