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가 확대 선포됐다. 긴급사태는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중 11개 지역으로 확대하게 됐다.

13일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오사카부(大阪府) 등 7개 광역자치단체에 긴급사태를 추가로 발령한다고 밝혔다.

앞서 긴급사태는 8일 도쿄도(東京都) 등 수도권 4개 광역자치단체에 먼저 발효됐다. 스가 총리는 경기 부양에 찬물을 끼얹을 것을 우려해 긴급사태 발령에 부정적이었다. 하지만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 지사 등이 공개적으로 긴급사태 발령을 요구하자 떠밀리듯 긴급사태를 선포했다. 이후 긴급사태 미발령 지역의 지자체장들이 잇따라 긴급사태 추가 선포를 요구하면서 일본 정부가 대상 지역이 대폭 늘린 것이다.

일본 정부는 한국, 중국 등 11개 국가·지역에 대해 예외적으로 인정하고 있는 '비즈니스 트랙' 왕래도 긴급사태 종료 시까지 중단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외국인의 일본 입국은 당분간 원칙적으로 차단된다.

긴급사태는 도쿄도, 사이타마(埼玉)·가나가와(神奈川)·지바(千葉)현 등 수도권 4개 광역자치단체에 먼저 발령됐고 오사카부, 교토부(京都府), 효고(兵庫)현, 기후(岐阜)현, 아이치(愛知)현, 후쿠오카(福岡)현, 도치기(栃木)현 등 7개 지역에 13일 추가로 선포됐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