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피부 발진…항체 형성된 것으로 파악
WHO, 14일 코로나19 기원 추적 위해 중국 방문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탈리아에서 2019년 11월에 이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환자가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고 일간 라 레푸블리카 등 현지 언론이 11일(현지시간) 전했다.

이 환자는 25세의 밀라노 출신 여성으로, 팔에 붉은 발진이 생기는 특이 피부 질환으로 2019년 11월 10일 병원에서 조직검사를 받았다. 당시는 병명이나 발병 인자가 정확히 확인되지 않았었다. 하지만 밀라노대 연구팀이 최근 이 여성의 조직검사 기록 등을 재분석한 결과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피부 발진'으로 결론내렸다.

코로나19 감염자의 5∼10%는 피부 질환을 앓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당시 이 여성에게 다른 증상은 없었으며, 피부 발진도 발병 약 5개월 후 사라졌다고 한다.

이 여성은 지난해 6월 받은 코로나19 혈청검사에서는 바이러스 항체가 형성돼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연구는 유럽종양학연구소(IEO) 등과 공동으로 진행됐으며, 영국 피부학 저널(British Journal of Dermatology)에 게재됐다.

앞서 이탈리아에서는 지난해 2월21일 밀라노 인근 마을 코도뇨(Codogno)의 38세 남성이 첫 지역 전파 감염자로 확인돼 '1번 환자'(paziente 1)로 명명됐는데 이 연구 결과대로라면 그보다 4개월 앞서 1번 환자가 발생한 셈이다.

이는 2019년 12월 말 중국 우한에서 보고된 코로나19 세계 첫 사례보다도 한 달 앞선 것이다.

현재 중국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수입 냉동식품 등을 통해 유럽에서 유입됐다며 우한은 코로나19가 처음 발견된 곳이지 기원한 곳은 아니라는 입장을 내보이고 있다. 반면, 미국과 호주 등 서방 국가들은 중국이 2019년 12월 우한 발병 사례에서 보듯이 중국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발원지라는 점을 강조하며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코로나19의 기원과 관련해 중국과 서방국가의 입장이 첨예한 가운데,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조사팀은 오는 14일 중국에 도착해 바이러스 샘플과 감염자 인터뷰 등을 토대로 코로나19의 기원을 추적할 예정이다.

조아라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