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하원 과반인 222석 차지
상원에서는 공화당이 17명 추가로 찬성해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이르면 12일(현지시간) 하원에서 표결될 것으로 보인다.

제임스 클라이번 민주당 하원 원내총무는 미국 시간으로 10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탄핵소추안 표결 일정을 묻는 질문에 "아마 화요일(12일)이나 수요일(13)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435석 중 과반인 222석을 차지하고 있어 탄핵소추안의 하원 통과는 어렵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탄핵소추안 하원 통과 요건은 과반의 찬성이다.

블룸버그통신은 최소 195명의 민주당 하원 의원이 탄핵소추안 발의에 서명했다고 전했다. 초안 작성을 주도한 민주당 테드 리우 의원은 11일 소추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은 9일 소속 의원에게 이번 주 워싱턴 복귀를 준비하라고 서한을 보냈다.

하지만 상원 문턱까지 넘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상원 의결 정족수는 100석 중 3분의 2 이상인 최소 67명의 찬성이다. 현재 의석은 무소속을 포함한 민주당이 50석, 공화당이 50석이다. 민주당 소속 의원이 모두 찬성하더라도 공화당에서 17명이 추가로 찬성해야 한다는 의미다.

조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식이 오는 20일로 예정돼있다는 것 역시 민주당의 우려 사항 중 하나다. 자치하면 임기 출발점부터 트럼프 탄핵 문제로 바이든 행정부의 국정 어젠다가 묻힐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19일까지 상원이 재소집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에 소추안이 하원에서 통과되더라도 바이든 당선인이 취임하는 20일 이후에나 상원의 심리가 가능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 내부에서는 하원이 소추안을 통과시킨 뒤 상원에 넘기는 시기를 조정하자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클라이번 원내총무는 이날 CNN방송 인터뷰에서 하원을 통과한 소추안의 상원 송부를 바이든 취임 후 100일까지 미룰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 경우 바이든 대통령은 임기 초 국정 어젠다에 집중할 수 있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예산안도 비교적 원활하게 공화당에 협로를 구할 수 있다는 취지다. 클라이번 원내총무는 하원의 소추안 가결 후 상원 지연 송부 방안에 대해서는 궁극적으로 펠로시 의장이 결정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은 지난 6일 5명의 사망자를 낸 트럼프 대통령 지지 시위대의 의회 난동 사건 이후 선동 책임론을 물어 탄핵을 추진 중이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